2021-01-19~2021-02-17

도서

그때의 나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

   < 책 소개 >   

 

<익숙해질 때>, <무뎌진다는 것>, <나는 어른이 되어서도 가끔 울었다>로 
20만 구독자가 사랑한 입소문 베스트셀러 투에고의 첫 인문 에세이 


“사람이 위로가 되지 않는 날, 
때로는 책 속의 한 문장, 영화 속의 대사 한 줄이 더 위로가 될 때가 있다. 
나도 나의 마음에 꼭 들어맞게 단어를 보고 위로를 얻었다.” 

 

2018년 당시 첫 책 <무뎌진다는 것>은 별다른 홍보 없이 잔잔한 입소문만으로 베스트셀러에 올랐다. 이후 <익숙해질 때>와 <나는 어른이 되어서도 가끔 울었다> 등으로 독자들의 변함없는 사랑을 받은 투에고가 첫 인문 에세이를 출간했다. 이 책에서 저자는 “시간이 지나고 나면 다시 공허해지는 ‘빈 위로’가 아니라, 나를 찾고 ‘진짜 위안’을 얻고 싶었다”고 말한다. 
그런데 그렇게 마음의 기원을 찾아 거슬러 올라가다 보니, 자신의 마음을 정확히 표현하는 것 같은 단어와 문장 그 속에 담긴 이야기에 공감과 위안을 얻었고 거기에서 얻은 글감을 하나의 원고로 엮었다. 살다해지거나 마음이 지칠 때가 있다. 저자는 그럴 때 필요한 것은 나의 마음을 정확히 표현해주는 하나의 ‘언어’라고 말한다. 그래서 이 책에서는 ‘언어(다어)’라는 매개체를 통해 나의 마음속 이야기와 만나고, 내가 나의 마음에 공감하고 위로해주는 주체가 될 수 있도록 도와준다. 
이처럼 이 책에 등장하는 90여개의 단어들은 나의 마음의 기원을 의미한다. 사전 형식으로 정리된 목차를 보며 그때그때 마음의 와 닿거나 끌리는 단어와 문장을 선택해 글을 읽으면 된다. 또한, 내 마음을 알아주는 것 같은 공감의 문장들뿐만 아니라, 그 문장 속에 인문, 심리, 자기계발, 철학서 등 다양한 분야에서 뽑은 우리 인생에 도움이 될 만한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. 즉, 이 책은 나의 마음의 기원에 관한 ‘사전’인 동시에 우리 삶에 원동력이 되어주는 동기부여 명언들을 모아 놓은 에세이기도 하다. 

 

 

   < 저자 소개 >   

 

지은이 | 투에고
상처받은 자아와 치유하는 자아의 이중주. 혼자 있을 때 떠오른 수많은 영감과 생각을 글로 풀어내는 것을 좋아한다.
지은 책으로는 《무지, 나는 나일 때 가장 편해》, 《나는 어른이 되어서도 가끔 울었다》, 《삶에 사람에 무뎌진다는 것》, 《익숙해질 때》가 있다.

Comment Event

기대평을 남겨주신 30분께 도서 <그때의 나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>를 선물로 드립니다.

총 408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
댓글쓰기
  • 408모바일에서 작성

    요즘 저에게 위로를 해주고싶어서 이 책이 필요합니다

    2021.02.17 / manji10**

  • 407

    요즘 에세이 참 많이 읽는데 이 책으로도 위로 받고 싶네요!!기대됩니다~

    2021.02.17 / aldus00**

  • 406모바일에서 작성

    이제 무뎌져서 힘든건지 아닌지도 모르겠어요. 그런 내 감정을 보살필 때 도움이 될 것 같은 글이 많았으면 해요.

    2021.02.17 / redtre**

  • 405모바일에서 작성

    듣고 싶은 말이 담겨있을 것 같아서 꼭 읽어보고 싶어요.

    2021.02.17 / ppomylo**

  • 404

    두 아이를 키우며 나라는 사람에게서 잠시 떨어져 있는 요즘입니다. 지금의 나의 모습은 어떤지 어떤 사람이었는지 책을 읽으며 생각해보고 싶어요

    2021.02.17 / swr10**